versus 6 launching exhibition

versus 6 launching exhibition, gallery factory, 2013. 10. 5-10.25

mixed media installation

with Lauan Shelves by Nami Makishi

The deaf vs. The blind

많이 본다는 것은 고독한 일이다.

많이 듣는다는 것은 고통스런 일이다.

보지 못하는 이와

듣지 못하는 이가 나눌게 있다면

그것은 대체할 수 없이 소중한 것이다.

온도의 날.

공간의 각.

시간의 선.

색의 거리.

점의 깊이.

붙잡을 수 없는 것을 더듬고 측정하는 일이 나를 이끈다.

Lonesome a task, to see many thing.

Painful a matter, to hear many thing.

If the deaf and the blind

having anything to share

It is a precious one, irreplaceable.

Blade of temperature,

Angle of space,

Line of time.

Distance of color.

Depth of point.

Fumbling for and measuring the ungraspable,

this is what guides me.

text by Sunmin Park

둘, 셋, 넷, 다섯,

하나, 둘, 셋, 넷

손에 잡히는 것을 본다.

단단하고 간결하다.

반듯하고 묵직하다.

무언가 넣도록 만들어진 목적이 확실한 물건.

열고, 열고, 열어본다.

“둘, 셋, 넷, 다섯.

하나, 둘, 셋, 넷.“

숨겨져 있던 다른 리듬.

손에 잡히는 아름다움.

손에 잡히지 않는 것을 본다.

낯익기도 이상하기도.

멀기도 가깝기도.

살아있기도 죽어있기도.

붙어있기도 떨어져있기도.

무겁기도 가볍기도.

가려져 있기도 선연하기도.

손에 잡히지 않는 아름다움.

- 2013, versus 6 전시를 위한 작가노트

© 2020 by park sun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