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ghway geometry 2

highway geometry 2, 2 channel video, loop, 2015

고속도로 기하학2 에서는 시간과 공간의 중첩, 시간을 통제하고자 하는 박선민의 태도가 드러난다. 고속도로를 달리면서 찍은 화면은 계속 이어지는 차선과 가드레일 두 선의 연결이 하나의 점으로 모여지면서 삼각형의 기하학을 형성한다. 그리고 카메라는 그 형상을 유지하면서 갑자기 시선을 멈추고 버려진 것들, 즉 도심와 자연 사이에서 버려진 혹은 죽어간 파편들을 포착한다. 작가는 관객에게 그가 머문 시선을 매개로 살아있었던 것, 사용되었던 것, 의미를 가졌던 것들이 그 생명을 멈춘 순간과 틈새를 대면시킨다.

In <highway geometry2, Park Sunmin’s attitude reveals the overlapping time and space, and trying to control time. The scenes filmed while driving on the highway show the perfection of a geometrical triangle created by two lines, the ever-lasting lane and the guardrail, that converge toward a single point. Then, the camera’s view is suddenly stopped while maintaining such image, focusing on a still scene of discarded objects, the abandoned fragments between the city and nature. The artist confronts the viewers with some debris of an accident; thus objects which were alive or used, and things that lost their meaning, are presented through her gaze.

© 2020 by park sun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