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On Collecting Time - Namjun Park Artcenter

On Collecting Time




Date: Mar 9 – Jun 25, 2023 Venue: Gallery 2, Nam June Paik Art Center Artists: Sung Hwan Kim, Kim Heecheon, Jinah Roh, Sunmin Park, Seungwon Park, Ahn Kyuchul, Unmake Lab, eobchae × Ryu Sungsil, Shiu Jin Curator: Lee Chaeyoung


Nine artists/Teams are here, ranging in a wide temporal spectrum. On Collecting Time, the new acquisitions exhibition presents their 11 works collected by Nam June Paik Art Center from 2020 to 2021, an unprecedented era of long-term closure of art museums. In a ‘strange time’ when we were forbidden to meet face-to-face, the doors of the museum, making exhibitions and providing education, were also closed. During that time, Nam June Paik Art Center began collecting contemporary media art while waiting for the day to meet the audience again. The works collected then are shown in this exhibition. Covering different themes and artists that cannot be grouped into a single keyword, the works contain various questions and indications of the strange time.

On Collecting Time affirms that Nam June Paik Art Center is carrying out a mission to collect and research into the works of contemporary media artists as well as Paik’s. In addition, expanding the horizons of Paik’s work, which combined ‘temporal art’ with the existing category of ‘spatial art,’ it initiates discussion and generates controversy, ‘to collect’ works of art that ‘cut through the waist’ of time. These new acquisitions deal with ‘human time and machine time’ in various forms, such as video, installation, drawing, performance, robots, and A.I. They reflect on a specific historical time and reveal the poetic beauty of non-deterministic and accidental time.

This exhibition raises interesting questions about collecting time. Let’s imagine that the time-based works are not to be completed yet and are going through the process of transformation and growth as organisms. You will look at something before and after these works, think about the possibility of change in their time, and will be led to discussions through performances, conversations, and forums. The exhibition is anything but a display of works; it will be an experiment on retracing and overtaking the time of the works.


여기 아홉 명(팀)의 작가가 있다. 넓은 시간 스펙트럼 안에 자리한 작가들의 작품 11점으로 구성된 신소장품전 《시간을 소장하는 일에 대하여》는 사상 초유 미술관 휴관의 시대를 보낸 2020-2021년에 백남준아트센터가 수집한 작품들이다. 전시하고 교육하는 미술관의 문이 닫혀 있을 때, 인간과 인간의 직접 대면이 금지되는 ‘기이한 시간’을 보내는 동안, 언젠가 관객과 만나리라 기대하며 백남준아트센터는 동시대 미디어 아트 작품을 수집하기 시작했다. 이 전시는 그 기간에 수집한 작품 전체를 보여준다. 정해진 키워드로 묶을 수 없는 다양한 주제의 범주와 작가 리스트를 지닌 이 전시는 특정한 시기에 포착되어 수집되었고, 기이하고 흥미로운 시간이 던졌던 여러 질문과 징후를 담고 있다. 《시간을 소장하는 일에 대하여》는 백남준아트센터에서 백남준의 작품뿐 아니라 동시대 미디어 아트 작가와 작품을 수집하고 연구하는 미션을 수행하고 있음을 알린다. 또한 전통적인 ‘공간 예술’의 범주에 ‘시간 예술’을 편입시킨 백남준 예술의 지평을 확대해, ‘시간의 허리를 베어’ 낸 작품을 ‘소장’ 하는 일은 논쟁을 만들고 토론을 제기한다. 새롭게 소장한 작품들은 비디오, 설치, 드로잉, 퍼포먼스, 로봇, 인공지능 등 다양한 형식 속에 ‘인간과 기계의 시간’을 다루고 특정한 역사적 시간에 대해 성찰하며, 비결정적이고 우연한 시간의 시(詩)적인 아름다움을 다룬다. 전시는 시간을 소장하는 일에 대해 흥미로운 질문을 던진다. 우리는 시간을 담은 이 소장품들이 완결된 것이 아닌 변이와 성장의 과정을 거치는 유기적인 것으로 상상해 보고자 한다. 그리고 작품들의 이전과 이후를 살피면서 시간 작품의 변화 가능성을, 작품 너머 이야기를 퍼포먼스, 대화, 포럼으로 관객과 함께 논의한다. 이는 소장품전이라는 수집된 작품의 나열을 넘어 작품의 시간을 되짚고 앞서는 전시 실험이 될 것이다.






태그: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