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ctics - Namjun Paik Art center


1. 모든 떨리는 것에 대한 2 all about trembling 2, 2018, Single channel video, color, sound, 36;26

2. 모든 떨리는 것에 대한 3 all about trembling 3, 2020, single channel video, color, sound, 08:53

3. 밤하늘 night sky, 2015, pigment print mounted on plexiglas 피그먼트프린트, 디아섹, 210x150cm

4. 연못 속의 남자 a man in the pond, 2014, pigment print mounted on plexiglas 피그먼트 프린트, 디아섹, 80x52cm

5. 8개의 섬 8 islands, 2014, pigment print mounted on Plexiglas, 34x52cm

6. 다면체 vs 액체 polyhedron vs. liquid, 2013, pigment print mounted on plexiglas 피그먼트 프린트, 디아섹, 83x110cm


It does not matter where you start to see the works. Birds sitting on a wire disappear, gather and disappear again. The sunlight gets colored by the sunset and disappears. We gaze at them. We sense the tremble of the wire every time birds sit on it and see that disappeared birds return. The tactic suggested by her work for survival in this era is "silent gaze." The artist, who presents the experience of seeing the world and herself, guides us to the path to reach the inside of ourselves by gazing silently. She asks whether it is possible to find the essence in "a time that we turn our head and gaze at things that seem meaningless when the fear growing in a rapidly changing world strikes aggressively on the other and the fear bigger than the substance becomes a ghost and sweeps." What answer do you can find while gazing at birds on a wire and the beautiful stems and leaves of plants which come up with vitality all over Soje-Dong? We might experience a little change of thought and write a new poem by gazing at animals and plants that exist and live together in this world where we mistakenly think that it solely belongs to human beings and by staring at the environment around us.


“All polyhedral night skies,

The trembling liquid man

In the pond from 8 Islands.”


-Artis’s note


작품을 어느 부분에서 보든 상관없다. 전선 위에 앉은 새들이 사라지고 모이고 또 사라지고, 낮의 햇볕이석양으로 물들고 사라지고. 우리는 응시한다. 새들이 앉을 때마다 미세하게 떨리는 전선의 떨림을 감지하고사라져가는 새들이 다시 돌아오는 것을 또 바라보고, 박선민 작가의 작품이 제시하는, 이 시대를 살아가기 위해전술은 " 고요한 응시"이다. 자신과 세상을 바라보는 경험을 제시하는 작가는 고요하게 응시함으로써 내면을만나는 길로 인도한다. 작가는 “급변하는 세계에서 자라나는 두려움의 감정이 타자에게 공격적으로 치닫고 실체보다 더 거대한 두려움이 유령이 되어 엄습할때 고개를 돌려서 무의미해 보이는 것을 응시하는 시간” 속에서 본질적인 것을 찾을 수 있지않을까 묻는다. 전선 위의 새들과 소제동 곳곳에 생명력을 가지고 올라온 식물의 아름다운 줄기와 잎의 진동을 고요히 응시하면서 당신이 찾을 수 있는 답은 무엇일까? 때때로 인상만의 세상이라고 잘못 생각하고 살아가 때, 함께 존재하고 살아가는 동물과 식물들의 존재를 응시하는 것으로, 그리고 우리를 둘러싼 환경을 응시하는 것으로 우리는 작은 사유의 전환, 새로운 시를 쓰게 될지도 모른다.


“모든 다면체의 밤하늘,

그 연못 속의 떨리는 액체 남자는

8개의 섬으로부터.”


- 작가노트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