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The Ears and Eyes of Noam

The Ears and Eyes of Noam 귀와 눈 : 노암, 2023,3 channel video, color, 3 channel sound, 23 min18 sec


Camera, Field Recording, Edit : Sunmin Park

Music : David Grubbs < Borough of Broken Umbrellas 1, 2 >

Sound mixing and Mastering : Bojan Vuletic

Director and Chief Curator : Sohee Park

Curator : Seul Ki Lim

Assistant Curator : Heeyeon Ryu

Coordinator : Sujin Hong

Coordinator(Tour Guide) : Hyungu Kang

Chief Technician : Minki Kim(Contemporary Art Crew)

Commissioned by Gangneung International Art Festival 2023(GIAF23)


Photo by OMG Studio


excerpted version with installation view.






A mountain that has two ears, 2023, drawing and photo collage on paper

A house that has two eyes, 2023, drawing and photo collage on paper





The Ears and Eyes of Noam

 

Both eyes are on the same path

Both ears are on the opposite side

Eyes are easily fooled

Ears don’t.

 

Walking in the tunnel drilled in a knoll is

entering in the dark entrance and betraying it

to head close to the bright exit.

 

I, who is standing here

turn back on the hole I entered and

getting close to that front exit is

the thing to become a time.

 

Reaching the middle of the tunnel

when the sound from the back of the entrance and front of the exit

echoes from the back and front of my body,

if I turn my body to the left or right

I can‘t see the entrance or exit

I face a dark wall.

 

At that time, when the sound from the left entrance and right exit

being heard from both ears,

if I could unite both sides of the tunnel with my ears,

my head becomes a mountain.

 

A mountain that has two ears.

 

After this knoll got ears a long time ago,

countless number of people interfered.

 

Listening to people who come and go

if you curious about them

ears should be eyes.

 

If you listen carefully

like you have been kept an eye on it

ears could become eyes.

 

Past entrance and future exit have

lost its time.

To one direction

Now with the eyes of the left and right

 

Watching people who come and go

the dark inside and bright outside

in the eyes of the darkness.

 

In this mountain.

No, in this head,

No, in this house.

 

A house that has two eyes.


Written by Sunmin Park

Translated by Youngha James Hwang




귀와 눈

─노암

 


두 눈은 같은 방향을 향하고

두 귀는 서로 반대편을 향해서

눈은 잘 속고

귀는 잘 속지 않는다.

 

작은 동산에 뚫린 터널을 걷는 것은

어두운 입구로 들어가 그것을 등지며

저 앞 밝은 출구로 가까이 가는 일이다.

 

지금 여기에 서있는 내가

입구였던 구멍을 등 뒤로 멀리하면서

저 앞 출구로 점점 가까이 가는 것은

시간이 되는 일.

 

터널의 중간 즈음 다다라

뒤에 있는 입구와 앞에 있는 출구에서 나는 소리가

몸의 앞과 뒤에서 울릴 때,

몸을 좌우 아무 쪽으로든 틀어보면

입구도 출구도 보이지 않고

어두운 벽을 마주한다.

 

그때 왼쪽 입구와 오른쪽 출구에서 들리는 소리가

나의 양쪽 귓구멍으로 들어올 때,

터널의 양쪽 구멍과 내 귓구멍을 일치시킬 수 있다면

내 머리는 산이 되는 것이다. 

 

두 귀를 가진 산.

 

이 동산에 오래전에 귀가 뚫린 후

들고 나는 사람들은 셀 수 없었다.

 

드나드는 사람들의 소리를 들으며

그들이 궁금하다면

귀가 눈이 될 일이다.

 

귀 기울이면

눈 여겨 본 듯

귀가 눈이 될 수 있다.

 

과거의 입구와 미래의 출구는

이제 왼쪽과 오른쪽 눈으로

한 방향을 향하여

시간을 잃었다.

 

어둔 안과 밝은 밖을

드나드는 사람들을

두 눈의 어둠 안에서 바라보는 일.

 

이 산 안에서.

아니 이 머릿속에서,

아니 이 집 안에서.

 

두 눈을 가진 집.

 

박선민




Sunmin Park focuses on external phenomena such as size and shape while connecting them to inner qualities. This time, the artist directs the attention to the Noam Tunnel located in Noam-dong. Observing the Noam Tunnel through the lens of a camera, the artist concentrated on the structural characteristics of the tunnel and the people who pass through it. Imagining the tunnel’s entrances as sensory organs, like the eyes and ears if the mountain would be the head of a giant, the artist observed the local people passing through this sensory pathway. The music playing behind the unadorned sounds produced by people passing through the tunnel is from an album by David Grubbs calledBorough of Broken Umbrellas(2018). Grubbs portrays the residents of Brooklyn, a working-class neighborhood, who opt for cheap, easily damaged umbrellas you would get when in a hurry, rather than investing on expensive ones. Drawing a connection between the daily landscape of Noam-dong and the music, Sunmin Park conveys the resonance of the music and the ordinary sounds of the tunnel, offering a heartfelt perspective on the lives of the residents of Noam-dong.

Noam Tunnel, previously introduced at the 1st Gangneung International Art Festival(GIAF22), holds a painful history. It was created during the early 1900s under Japanese colonial rule for the purpose of plundering. During the Korean War in 1950-1953, it became a site of civilian massacres. From the 1960s, it was utilized as a railway track, and over time, with the construction of the KTX railway, it transformed into a park and promenade that we know today. Due to societal shifts and demands, the political landscape it once used to be is now transitioning into a different landscape where the residents of Noam-dong can take a walk and relax, blending into their daily lives.


박선민은 사물의 크기나 형태와 같은 외적인 현상에 집중하는 동시에 이를 작가의 내면적인 성질을 연결짓는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페스티벌에서 작가는 노암동에 위치한 노암터널*에 주목했다. 작가는 유구한 시간을 품은 노암터널을 카메라 렌즈로 관찰하며 산을 뚫어 만든 터널의 구조적 특성과 이 곳을 오가는 사람들의 모습에 집중했다. “노암터널의 산이 거인의 머리라고 할 때 터널의 양쪽 입구들은 두 눈과 두 귀처럼 감각기관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상상한 작가는 이러한 감각의 통로를 오가는 동네 사람들의 모습을 오래도록 바라 보았다. 사람들이 터널을 오가며 자아내는 꾸미지 않는 소리와 함께 흘러나오고 있는 음악은 브루클린 출신 음악가인 데이비드 그럽스의 <부서진 우산들의 동네>(2018) 이다. 그럽스는 뉴욕의 다른 구역과 달리 서민적인 동네인 브루클린은 좋은 우산을 사기보다 급할 때 저렴하게 살 수 있으나 쉽게 망가져 버리는 우산을 쓰고 다니는 브루클린 주민들의 모습을 표현했다. 우연히 접한 이 음악에서 평범한 오늘을 살아가는 노암동의 풍경이 그려진 작가는 음악과 터널 소리의 울림를 함께 들려주며, 소시민적 삶을 살아가는 노암동 주민을 다정히 바라보게 한다.

제1회 강릉국제아트페스티벌(GIAF22) 《강릉연구》의 페스티벌 장소이었던 노암터널은 1900년대 초 일제강점기에 수탈을 위해 생겨난 이후 6.25전쟁 때에는 민간인 학살이 자행되었던 아픈 역사를 간직한 장소이다. 1960년대부터는 기찻길로 활용되었고 시간이 흘러 KTX 철로 공사 사업이 이루어지며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모습인 공원이자 산책로로 재탄생하였다. 이처럼 사회적 변화와 요구에 따라 변화하는 일종의 정치적 풍경이었던 노암터널은 현재 노암동 주민들이 산책하고 쉬는 공간으로 그들의 삶에 녹아들어 또 다른 풍경을 만들어가고 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