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je flora-reviving scenery

soje flora-reviving scenery 소제도감-소생하는 풍경, 2020, space specific installation

all about trembling 3 모든 떨리는 것에 대한 3, 2020, single channel video, color, sound, 08:53


camera, sound, edit by sunmin park

botanical advisor by jungnam suh

support by cncity foundation


This is a site-specific work for Soje village, the railway officers’ residence of Daejeon Station. The village had developed during railway construction in the Japanese colonial era, remains over 100 years.

The garden only consists of the plants in the small village, based on the vegetation list of Soje village; vegetation survey centered on the paths connecting seven venues designated as Artbelt Soje. Looking at the garden is perceiving the history and ecology of the province, and meditating, concentrating on the oneself.

<Soje Flora – Reviving scenery> connects inside and outside, oneself and outside world, by staring and meditation, works as a pathway through micro-macro world. The garden associates two horizons of cultures – cultivated by human nature and nature of self-creation-annihilation – by trees in the front yard of residents and weeds outside the dwelling.

Vegetation here is all from Soje village, especially in residential gardens. Weeds around trees will create and annihilate themselves as the time passes. Old pavement blocks in the yard restructured, embodies the vegetation of the Soje village thriving among the space of the urban structure.

written by sunmin park

일제시대 시작된 철도건설로 조성되기 시작하여 100여년을 통과하여 남아있는 대전역 철도 관사촌 소제동의 장소특정적 작업이다.

소제아트벨리로 지정된7개의 스팟을 잇는 동선을 중심으로 조사된 76가지의 식생 목록을 기반으로 소제관사촌의 식물로만 이루어진 정원을 조성하였다.

정원을 바라보는 것은 이 지역의 역사와 생태를 감각하는 것과 동시에 고요히 자신에게 집중하는 명상의 시간이 된다. <소제도감-소생하는 풍경>은 응시와명상을 통해 자신과 세계를, 안과 밖을 이어주는 미시와 거시의 통로이다. 이 정원은 거주민 집안 뜰의 나무들과 집밖 노변의 잡초들을 통해 인간에 의해 경작된 문화와 스스로 생성하고 소멸하는 야생의 두 층위를 모두 보여준다. 여기 심어진 식물들은 소제동의 주택 정원에서 발견된 수종이며 그 사이에 잡초들은 자연스럽게 시간에 통과하며 생성하고 소멸할 것이다. 이 정원에 깔려 있던 오래된 블럭을 재구성하여 소제동의 식물들이 이 마을의 도시적 구조의 틈새를 뚫고 자라나는 모습을 형상화하였다.

<모든 떨리는 것에 대한 3>은 소제도감의 식생 리써치 중에 관찰한 식물들이 바람에 진동하는 움직임들을 이 지역의 소리없는 거주자이자 시간의 목격자로 바라보면서 지속적인 도시개발의 소음들과 뒤섞여있는 위태로운 생존의 상황들을 대비하고 있다.

박선민

in cooperation with chichi studio


© 2020 by sunmin park